암 치료를 위한 셀뱅키 은구, 지금이 할 때에요.

 #셀뱅잉이란?

자기 자신의 세포를 채취하여 보관하다가 질병이 발생한 경우, 즉 면역성이 떨어져서 생기는 병에 걸렸을 때 보관해둔 자기 #면역세포를 #배양하여

본인이 다시 맞아 면역거절 반응 없이 치료를 하기 위해 보관하는 게 셀뱅킹이다.

최진 대표가 맡고 있는 A+라이프보험사에서는 장래를 위해 셀뱅킹을 운영하는 진짜 건강보험을 하고 있는 듯 최진 대표는 보험에 20년 가까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고객들에게 항상 던지는 질문 몇 가지가 있다 한다

왜 보험에 들었는가?미래를 보장하기 위해서?어떤 보장을 위해서 들으셨나? 암? 보험이 암을 다 보장해줄 수 있나?대부분 대답이 서투르다고 한다.

고객과 상담하여 고객이 암에 걸렸을 경우, 어떻게 할까?라고 말하면 죽을 것이다. 하는 사람들이 있다구…그런데 그런 사람들은 보통 돈도 없고 직업도 제대로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돈 있는 사람은 실손보험도 별로 없고, 미래를 위해 병 때문에 보험을 드는 게 아니라, 투자를 위해 보험을 드는 거야.돈이 있는 사람은 암이 걸리거나 병에 걸리면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받지 않는다.셀뱅킹이 나오기 전에는 신기술이라고 감마나이트. 사이버 로봇 치료의 치료를 받았다(회당 1500~2500만원 한다).

지금은 신기술을 받지 않는다.내성이 생겨 환자가 더 힘들어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셀뱅잉이다셀뱅잉?

그렇다고 셀뱅킹이 100%라는 건 아니다.암세포는 우리 몸에 누구나 있다.그러나 암세포가 암으로 성장하기까지는 적어도 10~20년이 걸린다

그러나 우리 몸 안의 암세포를 건강한 사람은 면역세포가 먹어서(NK cell, 대식세포) 막아준다.

“니 몸 좀 안 좋아져라 면, 면역세포의 기능이 없어진다.그러면 암세포가 자란다. 암세포가 점점 커서 1CM이 되면 암으로 진단된다.

암에 걸리면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하게 되는데 환자들은 말한다.정말 죽는것보다 더 힘든게 항암치료라고… 차라리 죽는게 낫다고… 그정도로 큰일이다.부작용도 매우 심하다.

받으면 2주 정도 아무것도 못 먹고 활동도 못하게 되는… 그리고 좋아지면 다시 항암암암의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15회 이상 받게 된다.그것보다는 셀뱅잉으로 준비하는 게 낫겠다

나의 경우는 유전자 검사를 해 주의, 경계로 진단이 나온 사람의 경우는 셀뱅킹을 권한다.

물론 건강검진부터 받도록 하는 게 우선이지만… #유전자검사에 #주위 #경계에서 나온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암에 걸리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건강검진을 받고 관리하면서 셀뱅킹도 권한다는 것이다.

나도 유전자 검사로 경계에 나와 있기 때문에 매우 건강 관리에 조심한다.특히 똥에 관해서는 더더욱… 나도 셀뱅킹을 생각하고 있는 한 사람이다.셀뱅킹 3년 보관료 내고 40년 보관한다뱅킹료는 한달에 102,500원36개월=3,690,000원만 내면 된다.그러면 하루 뱅킹료는 256원이 된다.한 달에 7,687원이다.

*그럼 셀뱅킹은 어떻게 하는가.

1) 체결동의서->사인2) 접수->간호사 전화후 방문->채혈(50CC-8바이엘) 치매;(유전자검사, 스마트암검사), 중선택 건강검진 종합검진(40년간 횟수에 관계없이) 50~70% DC함.

*그럼 어디에 세포를 보관하는가.

서울대 암연구소 내 협력 연구기관(혜화동)·휴림 바이오셀 분리보관(면역).줄기세포 보관(-196도 액화 질소 태그)에 보관한다)

그럼 언제일까?본인이 암에 걸리거나 면역성 결핍 질환 등 #희귀성 질환이 발병했을 때 #면역세포 치료가 필요할 때.

어디서 맞을지.일본 가서 면역세포 1사이클 6회*600만원=3600만원 2사이클 6회*600만원=3600만원 거의 1사이클만 맞으면 되는 게 아니라면 2사이클까지… 셀뱅킹을 이용한 사람은 15%DC이므로 060만원이 드는 셈이다.

최진 대표의 고객 중 자궁암으로 18차 항암을 받은 뒤다.더는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항암치료 거부 동호회에 가입해 산속에 들어가 좋은 음식과 공기로 치료하겠다고.6개월 만에 전 재산을 털려 왔다.==> 결국 사망했다고 한다. 이러한 고객들을 여러 번 보면서 최진 대표는 정말 안타까웠다고 한다.

본인은 118년 전 40대의 세포를 보관했다. 지금은 적극적으로 셀뱅킹 전도사로 일하며 고맙다는 인사를 받으면 보람이 크다고 전한다.